루디인다하우스
RUDYINDAHOUSE
Melting Layers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Could you please briefly introduce yourself?

저는 운동화를 해체해서 새로운 오브제를 만들어내는 스니커 해체 아티스트 루디인다하우스 루디라고 합니다.

I'm "Rudyindahouse", a sneaker deconstruction artist who dismantles sneakers to create new objects.

Q. 스니커 해체 아티스트가 된 계기가 있을까요?

What prompted you to become a sneaker deconstruction artist?

신발 안이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해서 신발을 뜯어봤어요. 신발 좋아하는 사람들은 궁금해할 것 같아서 이걸 보여주고 싶었는데 이왕이면 멋있게 보여주고 싶어서 고민을 하다가 나온 게 지금의 형태예요. 두세 번 작업을 하다 보니, 해외에서 누가 퍼가서 갑자기 유명해졌죠. 그때 해외 매거진에서 '코리안 스니커 아티스트 루디인다하우스'라고 네이밍을 해 준 거예요. 그때부터 스니커 아티스트가 됐어요.
I was interested in how the insides of the shoes looked, so I dismantled a pair. I thought other shoe lovers might be curious, too, so I presented it in an aesthetically pleasing way, which ended up how it looks now. After a few iterations, someone overseas picked it up, which made me famous all of a sudden. Then, an international magazine named me "Korean Sneaker Artist "Rudy In Da House," and that's how I became a sneaker artist.

Q. 여태 해체했던 작업이 몇 개 정도 되나요? 그중 해체하기를 망설였던 작업이 있나요?

How many works have you dismantled so far? Is there any work you hesitated?

대략 200~300개의 작업을 한 것 같은데, 해체를 망설였던 작품은 없어요. 영화 '백투더퓨처 2'에 나온 2500만 원짜리 신발 '나이키 맥'을 작업했을 때도 그 신발을 제공받아서 작업할 수 있다는 사실이 너무 설레고 좋았어요.
I've done roughly 200 to 300 works, and there hasn't been any work I hesitated to deconstruct. Even when I worked on the Nike Mag, a shoe worth 25 million won as it was featured in the movie "Back to the Future 2," I was thrilled to be provided and to take it apart.

Q. 가장 기억에 남는 작업에 대해 설명해 주시겠어요?

What was your most memorable work?

저를 유명하게 만들어준 '오프화이트 x 에어 조던1 시카고' 작업과 방금 말씀드린 '나이키 맥' 작업이요. 나이키 본사의 광고대행사 'Industry'로부터 '나이키 맥' 프로젝트 제안을 받아서 미국 포틀랜드에서 작업을 했어요. 그 신발은 그들에게도 한 켤레 밖에 없던 기념비적인 신발이었는데, 저의 가치를 넣고 싶어 해 준 점이 특히 좋았고 정말 좋은 대우를 받으면서 꿈같이 작업할 수 있던 경험이었어요.
I would say they are the "Off-White x Air Jordan 1 Chicago" work that made me famous and the aforementioned Nike Mag project. I received a proposal for the Nike Mag from Nike's ad agency 'Industry' in the U.S. and worked on it in Portland. They only had one pair as a significant item, so it was incredibly meaningful that they wanted my creativity involved. It was like a dream, and I was treated very well.

Q. 해체와 조합, 이 두 가지를 모두 작업을 통해 보여주시잖아요. 작업하실 때 주로 어떤 도구를 사용하시나요?

You showcase both deconstruction and combination in your works. What tools do you mainly use?

특별한 게 있는 줄 아시는데 그냥 플라이어, 와이어, 글루건, 핀셋 등 평범한 공구들이에요. 별거 아닌 걸로 작업한다는 걸 보여드리려고 전시할 때 작업 도구들을 같이 전시하고 있어요. 남들은 화방에 가서 물감, 붓 같은 멋있는 걸 살 때 저는 글루건, 철사 같은 걸 산다는 게 재밌는 것 같아요. 확실히 이게 도구를 누가 잡느냐에 따라서 달라지기도 하고요.
Ironically, I use simple tools like pliers, wire, glue guns, and tweezers. I display these tools at exhibitions to show this ordinary process. While others buy cool things like paint and brushes in art supply stores, it's interesting that I find joy in buying things like glue guns and wires. It also depends on who handles those tools, as it can significantly influence the outcome.

Q. 세븐에잇언더와의 협업은 어떠셨나요?

How was working with Seven Eight Under?

제가 커스텀을 잘할 거라고 사람들이 많은 기대를 하고 있던데, 세븐에잇언더 신발은 사실 제가 하는 작업에 특화된 형태는 아니어서 고민이 많이 됐어요.

원래는 ‘플라스티딥’이라는 액체 고무 소재를 신발에 녹여보려고 했는데 신발이 너무 무거워지고 너무 작품성을 띨 것 같아, 다른 방식으로 플라스틱이 표면을 타고 흘러내리는 모양을 만들었어요. 어쨌든 저는 신발을 해체하고 분해해서 재조합하는 사람이잖아요. 세븐에잇언더의 4가지 컬러의 캔버스를 해체하고 한곳에 합쳐서 멀티 컬러로 녹여내는 작업을 하게 됐어요.
People had high expectations for me to customize shoes to a quality level, but I was worried because Seven Eight Under's shoes weren't specifically suited for my work.

I initially wanted to infuse a liquid rubber material called 'Plasti Dip' into the shoes, but it made the shoes too heavy and seemed overly artistic. So, I created a surface where plastic flows down instead. I'm known for dismantling and reassembling shoes, so I took apart four different colors of canvas shoes from Seven Eight Under and combined them into a multi-colored piece.

Q. 플라스틱 밴디지'라는 브랜드를 운영하고 계신데, 어떤 브랜드인가요?

Could you tell us more about the 'Plastick Bandage' brand you run?

말 그대로 ‘반창고’라는 뜻이에요. 브랜드를 만들고 싶었데 가벼운 느낌으로 만들고 싶진 않았고, 제 나름의 무게감을 주고 패션과의 연결성을 만들고 싶었어요. 옷은 우리에게 가장 기본적인 요소 중에 하나잖아요. 반창고도 그렇다고 생각해요. 다쳤을 때 반창고를 안 붙여본 사람이 아무도 없을 정도로 우리에게 익숙한 존재잖아요. 특히 만화의 주인공들이 반창고를 붙이면 멋스럽고 강해 보인다는 느낌을 받았고 반창고가 멋진 아이템이 될 수 있겠다 싶었어요. 상처가 생기면 반창고로 덮어주듯, 체형적인 콤플렉스가 있는 사람에겐 그에 맞는 옷으로 커버해 줄 수 있으니 반창고랑 패션 사이에 나름의 연결점이 있는 거죠. 힐링의 느낌도 주고, 가볍고 편하게 입을 수 있는 브랜드로 만들어나가고 싶어요.
It literally means a 'bandage.' I wanted to create a brand that wasn't too light and gave a sense of weight, connecting it with fashion. Clothes are one of our most fundamental elements, much like bandages are when we get injured. It's hard to find a person who hasn't used a bandage when they are hurt. Also, when cartoon characters wear bandages, they look cool and strong, so that's when I thought bandages could be a cool item. It has some sort of a connection to fashion because it's covering wounds with bandages, just as we cover physical complexes with clothes. I want to keep developing this brand to give a feeling of healing, easy to wear, and comfortable.

Q. 각자만의 '멈추지 않는 걸음'으로 나아가고 계시는 분들께 응원의 말씀 혹은 조언을 해주신다면?

Any words of encouragement or advice for those who 'keep marching for their dreams'?

중학교 때는 댄서, 고등학교 때는 래퍼가 되고 싶어서 서울까지 왔어요. 그 후에는 미국을 가서 사진과 영상을 하게 됐는데, 한국에 와서는 갑자기 신발을 뜯고 스니커즈 아티스트가 된 거죠. 자기가 가고자 하는 길을 올곧게 가다가도 흥미가 생기거나 이끌림이 있으면 그걸 부정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길을 샌다는 느낌을 받지 말고 재밌겠다 싶은 건 한번 해보다가 진짜 잘할 수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제가 그랬거든요.
I came to Seoul because I wanted to be a dancer in middle school and then a rapper in high school. After that, I got into photography and video in the U.S., and then I suddenly started dismantling shoes and became a sneaker artist back in Korea. So, I want to tell people not to deny any interest or attraction you encounter, even if you're on a straightforward path toward your goal. Instead of feeling like you're deviating from the track, try it at least once if something seems fun since you might discover something you're genuinely good at, just like I did.

Q. 마지막으로, 루디 작가님에게 스니커즈란?

Lastly, what do sneakers mean to you?

그냥 밥 같아요. 되게 독특하지도 않고 대단히 크게 와닿는 것도 아닌데 없으면 안 되고 늘 있어야 되는 쌀밥이요.
They're like rice. Not extraordinarily unique or significantly impactful, but indispensable like a staple food.

루디인다하우스
RUDYINDAHOUSE

Melting Layers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Could you please briefly introduce yourself?

저는 운동화를 해체해서 새로운 오브제를 만들어내는 스니커 해체 아티스트 루디인다하우스 루디라고 합니다.


I'm "Rudyindahouse", a sneaker deconstruction artist who dismantles sneakers to create new objects.

Q. 스니커 해체 아티스트가 된 계기가 있을까요?


What prompted you to become a sneaker deconstruction artist?


신발 안이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해서 신발을 뜯어봤어요. 신발 좋아하는 사람들은 궁금해할 것 같아서 이걸 보여주고 싶었는데 이왕이면 멋있게 보여주고 싶어서 고민을 하다가 나온 게 지금의 형태예요. 두세 번 작업을 하다 보니, 해외에서 누가 퍼가서 갑자기 유명해졌죠. 그때 해외 매거진에서 '코리안 스니커 아티스트 루디인다하우스'라고 네이밍을 해 준 거예요. 그때부터 스니커 아티스트가 됐어요.


I was interested in how the insides of the shoes looked, so I dismantled a pair. I thought other shoe lovers might be curious, too, so I presented it in an aesthetically pleasing way, which ended up how it looks now. After a few iterations, someone overseas picked it up, which made me famous all of a sudden. Then, an international magazine named me "Korean Sneaker Artist "Rudy In Da House," and that's how I became a sneaker artist.

Q. 여태 해체했던 작업이 몇 개 정도 되나요? 그중 해체하기를 망설였던 작업이 있나요?


How many works have you dismantled so far? Is there any work you hesitated?


대략 200~300개의 작업을 한 것 같은데, 해체를 망설였던 작품은 없어요. 영화 '백투더퓨처 2'에 나온 2500만 원짜리 신발 '나이키 맥'을 작업했을 때도 그 신발을 제공받아서 작업할 수 있다는 사실이 너무 설레고 좋았어요.


I've done roughly 200 to 300 works, and there hasn't been any work I hesitated to deconstruct. Even when I worked on the Nike Mag, a shoe worth 25 million won as it was featured in the movie "Back to the Future 2," I was thrilled to be provided and to take it apart.

Q. 가장 기억에 남는 작업에 대해 설명해 주시겠어요?


What was your most memorable work?

저를 유명하게 만들어준 '오프화이트 x 에어 조던1 시카고' 작업과 방금 말씀드린 '나이키 맥' 작업이요. 나이키 본사의 광고대행사 'Industry'로부터 '나이키 맥' 프로젝트 제안을 받아서 미국 포틀랜드에서 작업을 했어요. 그 신발은 그들에게도 한 켤레 밖에 없던 기념비적인 신발이었는데, 저의 가치를 넣고 싶어 해 준 점이 특히 좋았고 정말 좋은 대우를 받으면서 꿈같이 작업할 수 있던 경험이었어요.


I would say they are the "Off-White x Air Jordan 1 Chicago" work that made me famous and the aforementioned Nike Mag project. I received a proposal for the Nike Mag from Nike's ad agency 'Industry' in the U.S. and worked on it in Portland. They only had one pair as a significant item, so it was incredibly meaningful that they wanted my creativity involved. It was like a dream, and I was treated very well.

Q. 해체와 조합, 이 두 가지를 모두 작업을 통해 보여주시잖아요. 작업하실 때 주로 어떤 도구를 사용하시나요?


You showcase both deconstruction and combination in your works. What tools do you mainly use?

특별한 게 있는 줄 아시는데 그냥 플라이어, 와이어, 글루건, 핀셋 등 평범한 공구들이에요. 별거 아닌 걸로 작업한다는 걸 보여드리려고 전시할 때 작업 도구들을 같이 전시하고 있어요. 남들은 화방에 가서 물감, 붓 같은 멋있는 걸 살 때 저는 글루건, 철사 같은 걸 산다는 게 재밌는 것 같아요. 확실히 이게 도구를 누가 잡느냐에 따라서 달라지기도 하고요. 


Ironically, I use simple tools like pliers, wire, glue guns, and tweezers. I display these tools at exhibitions to show this ordinary process. While others buy cool things like paint and brushes in art supply stores, it's interesting that I find joy in buying things like glue guns and wires. It also depends on who handles those tools, as it can significantly influence the outcome.

Q. 세븐에잇언더와의 협업은 어떠셨나요?


How was working with Seven Eight Under?


제가 커스텀을 잘할 거라고 사람들이 많은 기대를 하고 있던데, 세븐에잇언더 신발은 사실 제가 하는 작업에 특화된 형태는 아니어서 고민이 많이 됐어요.

원래는 ‘플라스티딥’이라는 액체 고무 소재를 신발에 녹여보려고 했는데 신발이 너무 무거워지고 너무 작품성을 띨 것 같아, 다른 방식으로 플라스틱이 표면을 타고 흘러내리는 모양을 만들었어요. 어쨌든 저는 신발을 해체하고 분해해서 재조합하는 사람이잖아요. 세븐에잇언더의 4가지 컬러의 캔버스를 해체하고 한곳에 합쳐서 멀티 컬러로 녹여내는 작업을 하게 됐어요.


People had high expectations for me to customize shoes to a quality level, but I was worried because Seven Eight Under's shoes weren't specifically suited for my work.

I initially wanted to infuse a liquid rubber material called 'Plasti Dip' into the shoes, but it made the shoes too heavy and seemed overly artistic. So, I created a surface where plastic flows down instead. I'm known for dismantling and reassembling shoes, so I took apart four different colors of canvas shoes from Seven Eight Under and combined them into a multi-colored piece.

Q. 플라스틱 밴디지'라는 브랜드를 운영하고 계신데, 어떤 브랜드인가요?


Could you tell us more about the 'Plastick Bandage' brand you run?


말 그대로 ‘반창고’라는 뜻이에요. 브랜드를 만들고 싶었데 가벼운 느낌으로 만들고 싶진 않았고, 제 나름의 무게감을 주고 패션과의 연결성을 만들고 싶었어요. 옷은 우리에게 가장 기본적인 요소 중에 하나잖아요. 반창고도 그렇다고 생각해요. 다쳤을 때 반창고를 안 붙여본 사람이 아무도 없을 정도로 우리에게 익숙한 존재잖아요. 특히 만화의 주인공들이 반창고를 붙이면 멋스럽고 강해 보인다는 느낌을 받았고 반창고가 멋진 아이템이 될 수 있겠다 싶었어요. 상처가 생기면 반창고로 덮어주듯, 체형적인 콤플렉스가 있는 사람에겐 그에 맞는 옷으로 커버해 줄 수 있으니 반창고랑 패션 사이에 나름의 연결점이 있는 거죠. 힐링의 느낌도 주고, 가볍고 편하게 입을 수 있는 브랜드로 만들어나가고 싶어요.


It literally means a 'bandage.' I wanted to create a brand that wasn't too light and gave a sense of weight, connecting it with fashion. Clothes are one of our most fundamental elements, much like bandages are when we get injured. It's hard to find a person who hasn't used a bandage when they are hurt. Also, when cartoon characters wear bandages, they look cool and strong, so that's when I thought bandages could be a cool item. It has some sort of a connection to fashion because it's covering wounds with bandages, just as we cover physical complexes with clothes. I want to keep developing this brand to give a feeling of healing, easy to wear, and comfortable.

Q. 각자만의 '멈추지 않는 걸음'으로 나아가고 계시는 분들께 응원의 말씀 혹은 조언을 해주신다면?


Any words of encouragement or advice for those who 'keep marching for their dreams'?


중학교 때는 댄서, 고등학교 때는 래퍼가 되고 싶어서 서울까지 왔어요. 그 후에는 미국을 가서 사진과 영상을 하게 됐는데, 한국에 와서는 갑자기 신발을 뜯고 스니커즈 아티스트가 된 거죠. 자기가 가고자 하는 길을 올곧게 가다가도 흥미가 생기거나 이끌림이 있으면 그걸 부정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길을 샌다는 느낌을 받지 말고 재밌겠다 싶은 건 한번 해보다가 진짜 잘할 수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제가 그랬거든요.


I came to Seoul because I wanted to be a dancer in middle school and then a rapper in high school. After that, I got into photography and video in the U.S., and then I suddenly started dismantling shoes and became a sneaker artist back in Korea. So, I want to tell people not to deny any interest or attraction you encounter, even if you're on a straightforward path toward your goal. Instead of feeling like you're deviating from the track, try it at least once if something seems fun since you might discover something you're genuinely good at, just like I did.

Q. 마지막으로, 루디 작가님에게 스니커즈란?


Lastly, what do sneakers mean to you?


그냥 밥 같아요. 되게 독특하지도 않고 대단히 크게 와닿는 것도 아닌데 없으면 안 되고 늘 있어야 되는 쌀밥이요.


They're like rice. Not extraordinarily unique or significantly impactful, but indispensable like a staple food.

PF. KAKAO
78under
CONTACT
1877-5784

ADDRESS
702, 7F B-DONG, 59, SEONGSUIL-RO 8-GIL, SEONGDONG-GU, SEOUL


OFFICIAL@78UNDER.COM

BANK INFO
KEBHana Bank 210-910041-84004

FOLLOW

COMPANY

MAIL-ORDER LICENSE

BUSINESS LICENSE

CHIEF PRIVACY OFFICER

CHIEF EXECUTIVE OFFICER


Hosting Service Provider

Imweb Corp.


© Copyrights 2022. Seven Eight Under all rights reserved.
The content may not be published, rewritten or redistributed.

PF. KAKAO
78under

CONTACT
1877-5784

ADDRESS
702, 7F B-DONG, 59, SEONGSUIL-RO 8-GIL,
SEONGDONG-GU, SEOUL
BANK INFO
KEBHana Bank 210-910041-84004
OFFICIAL@78UNDER.COM
BUSINESS LICENSE
764-87-01778
MAIL-ORDER LICENSE
2022-서울성동-00121
CHIEF EXECUTIVE OFFICER
SEHGEUN CHOI
CHIEF PRIVACY OFFICER
SEHGEUN CHOI
FOLLOW
COMPANY
WMW, Inc.

Hosting Service Provider ㅣ Imweb Corp.

© Copyrights 2022. Seven Eight Under all rights reserved. The content may not be published, rewritten or redistribu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