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리
SONG JAERI
HERMES


Q. 간단히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Could you briefly introduce yourself?

안녕하세요. 페르커와 텀프의 대표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송재훈입니다. 

Hello, Song Jae-hoon here, the CEO and Creative Director of FE:RKER and TUMP.

Q. 두 브랜드에 대해 소개해 주시겠어요?

Could you introduce those two brands you are directing?

페르커(FE:RKER)는 핸드메이드 샌들과 스니커즈 커스텀을 기반으로 2015년 성수에서 론칭한 브랜드입니다. 오가닉한 무드와 보헤미안 감성의 감도 높은 샌들을 디자인하여 전개합니다. 전문화된 자체 생산 공장에서 제품의 디테일과 내구성을 높이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는 샌들 브랜드입니다. 텀프(TUMP)는 작은 언덕이라는 뜻으로 일상에 보이는 방지턱에서 착안하여 텀프만의 재치 있는 스니커즈 커스텀을 선보이는 브랜드입니다.

FE:RKER is a handmade sandals and custom sneakers brand launched in Seongsu in 2015. We design highly sensitive sandals with an organic and Bohemian mood in mind. At our specialized factory, we constantly strive to improve the details and durability of our products. TUMP is derived from a dialect meaning 'small hill,' inspired by everyday speed bumps, presenting witty custom sneakers.

Q. 신발 분야에 뛰어드신 계기가 있으신가요?

What motivated you to enter the footwear industry?

처음에는 요식업을 했는데, 생각해 보니 요식업 자체를 좋아했다기보단 다양한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 그 자체를 좋아했더라고요. 때마침 신발 분야의 다양한 사람을 만날 수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했던 슈마스터부츠팩토리에서 저의 스승이신 슬기 형님에게 처음 신발에 대해 전문적으로 배웠고, 이것이 제 신발 인생의 시작점이었던 거 같아요.
Initially, I was in the restaurant business, but I realized that it wasn't so much the business itself I enjoyed but rather the interactions with diverse people. So I went to Shoemasterbootsfactory, where I could meet various people in the shoe industry. This led me to my mentor, Mr. Seulgi, who taught me about shoes professionally, and that was the starting point of my life in footwear.

Q. 신발 제작에 대한 작가님만의 철학이 있으시다면요?

What would be your philosophy in shoemaking?

일종의 요리라고 생각해요. 맛있는 음식은 한 번 먹으면 자꾸 생각나고, 누군가와 함께 먹고 싶더라고요. 제 신발이 그런 음식이었으면 좋겠어요. 신발 또한 멋있는 신발은 자랑하고 싶고,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런데 이건 사실 고객님들을 위한 기준이고, 만드는 입장으로서의 기준은 간단해요. 제 눈에 '멋'있으면 돼요. I It is a kind of cooking. Tasty food makes you want it again and share it with others. I hope my shoes are like that. Stylish shoes should be something you want to show off and gift to others. That's the standard I uphold as a director, but from a maker's perspective, it's simple: if it looks 'cool' to me, that's enough.

Q. 자체 제작부터 커스텀까지 폭넓게 작업하고 계세요. 가장 기억에 남으시는 작업이 있으시다면요?

You work extensively from production to customization. Do you have any project that stands out in your memory?

제일 먼저 생각나는 작업물은 크록야드예요. 나이키 마스야드 3.0의 겉감과 크록스를 저만의 스타일로 해석한 작업물이었는데, 기대 이상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고, 처음 Jaeri라는 사람을 알리게 되었어요. 이를 계기로 본격적인 "신발쟁이"가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가 싶어요.
The first thing that comes to mind is the Crokyard, the one I interpreted the outer material of the Nike Mars Yard 3.0 with Crocs in my own style. It received more love than expected, marking the first time people learned about me. This led me to become a full-fledged "shoe enthusiast."

Q. 크록야드가 정말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에피소드도 많으실 것 같아요.

We're sure the Crokyard has brought many interesting stories.

처음엔 주위 사람들이 모두 "예쁘다", "신고 싶다", "얼마냐"라는 말을 해줬어요. 그러다가 각종 매거진에서 다뤄졌고, 특히 하입비스트에서 많은 관심을 받게 되었지요. 그 후 크록야드를 라플 형태로 의뢰를 받았는데 이때 주문자 수가 3,000명을 돌파했어요. 하나의 작업물을 3,000명 이상이 구매하고 싶다고 했을 때, 이 행복한 감정은 커스터머로써 흔치 않은 경험이라고 생각해요. 지금 생각해도 뿌듯하네요.
Initially, everyone around me said things like, "It's pretty," "I want to wear it," and "How much is it?" Then, it was featured in various magazines, especially gaining much attention from Hypebeast. After that, people requested a Crokyard for a raffle, which got over 3,000 orders. When more than 3,000 people want to buy a single piece of work, that's an extraordinary experience for a custom maker. I'm still grateful for it. 

Q. 웨스턴, 인디언 스타일의 샌들이 인상 깊었어요. 터키석과의 조화도 매력적이고요. 이러한 페르커의 자체 제작 제품들은 어떻게 탄생하나요?

The Western and Indian-style sandals were impressive, especially the harmony with turquoise. How did these FE:RKER in-house products come about?

평소 저에게 시각적으로 아름다움을 주거나, 영감을 떠오르게 하는 소재 혹은 장식이 있다면 무조건 가방에 담았고, (터키석도 그중 하나였습니다.) 그렇게 하나둘씩 모으다 보면, 어느샌가 다채로운 감각들이 제 공간에 모여지게 되더라고요. 그걸 제 취향과 제 손이 이끄는 대로 조합하다 보면 서서히 모습을 갖춘 제품들이 세상에 나오기 시작해요.
I carry any aesthetic or inspiring material/decoration in my bag (including turquoise), and they gradually build up various senses in my space. Then, I combine them according to my taste, freely following my hands, which leads to the products taking shape and coming to the world.

Q. 작업 공간에 대해서 설명해 주시겠어요?

Could you describe your workspace?

신발 메이킹의 모든 것을 경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거 같아요. 제가 할 수 있는 다양한 것들을 표현하는 공간으로 재단부터 접착까지 한 공간에서 해결되고, 누구나 이 공간에 온다면 신발을 만들고 커스텀을 해보실 수 있어요. 현재 수업은 멈춘 상태이지만 곧 다시 진행해 보려고 해요.
Think of it as a place where you can experience everything about shoemaking. It's where I can do anything from cutting to gluing in one place, and anyone can make and customize shoes here. Although classes are currently paused, I plan to resume them soon.

Q. 세븐에잇언더와의 협업은 어떠셨나요?

How was your collaboration with Seven Eight Under?

많이 즐거웠어요. 너무 훌륭하신 분들과 작업을 많이 하셨기에 부담을 갖고 할 수밖에 없더라고요. 하하하. 제가 잘할 수 있는 부분을 제대로 보여드리고 싶었고, 그 부분을 세븐에잇언더의 의미 깊은 신발로 표현해 볼 수 있음에 감사해요.
It was a lot of fun. I couldn't help but feel bound because I was working with such great people. Hahaha I wanted to show what I do best and am grateful I could express that through the meaningful shoes of Seven Eight Under.

Q. 이번 작품을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으실까요?

Is there a message you would like to convey through this work?

"도와줄게 멈추지 마"
신발 앞코가 들려있는데, 걸을 때 한 발 더 나아갈 수 있는 역할을 해줘요. 추진력을 갖게 하는 거죠. 그리고 신발 무게는 4kg으로 발렌시아가 트리플 S보다 더 무거워요. 무거운 짐을 이끌고 가는 이들에게 한 발 더 나아갈 수 있게 힘을 주고 싶어요. 날개 달린 모자를 쓴 신들의 전령 '헤르메스'처럼요. 참고로 저에게 하는 말이에요. "멈추지 마 송재훈"
"Don't stop, I'll help you" - The shoe's toe lifts up, adding propulsion to help you take another step forward. Also, the shoes weigh 4kg, heavier than the Balenciaga Triple S, providing strength to those carrying heavy burdens. Like Hermes, the winged messenger of the gods. By the way, this is a note to myself: 'Don't stop, Song Jae-hoon.'

Q. 이번 작품의 하이라이트를 몇 가지 짚어주신다면요?

Could you highlight a few details of this work?

한껏 올린 토스프링과 더블 웰트, 6단 중창, 그리고 태슬과 장식... 쓰다 보니 전부 다 하이라이트네요... 하하 그래도 그중 베스트를 뽑자면 신발과 잘 어울려진 태슬 디테일입니다.
The raised toe spring, double welt, six-layer midsole, tassels, and decorations... As I list them, they all seem like highlights. Haha, but the best would be the tassel detail, which matches the shoes well.

Q. 최종적인 목표가 있으실까요?

What is your ultimate goal?

페르커라는 샌들 브랜드를 대한민국에서 가장 유명한 샌들 브랜드로 만들려고 해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멈추지 않는다면 가능하다고 생각해요. 최종 목표는 팀원 100명 정도 같이 일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고 싶어요. 신발 이야기로 시작해서 신발 이야기로 끝날 수 있는 그런 공간. 상상만 해도 즐겁네요.
To make FE:RKER the most famous sandal brand in South Korea. It will take a lot of time and effort, but it's possible if we don't stop. My ultimate goal is to create a company size of 100 people. The space where you can start and end the conversations with shoes. Can't wait for it. 

Q. 마지막으로, 각자만의 '멈추지 않는 걸음'으로 나아가고 계시는 분들께 응원의 말씀 혹은 조언을 해주신다면?

Lastly, do you have any advice for those who 'keep marching for their dreams'?

짝패라는 영화에 이런 대사가 있어요. "강한 놈이 오래가는 게 아니라, 오래가는 놈이 강한 거드라?"
저도 오래가는 놈이 되려고요. 계족 꾸준히 하다 보면 된다는데, 사실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말이고 도움 되지 않는 말이에요.
본인 스스로 마음 한편에 아쉬움이 조금이라도 남아있으면 꼭 더 해보라고 말해드리고 싶어요. 저도 포기하려 할 때 마음 한편에 아쉬움이 남아 있었고, 포기하지 않고 하다 보니 기회가 오더라고요. 그 기회 놓치지 않으려 저는 이만 일하러 가볼게요. 파이팅!
There's this line in the movie 'The City of Violence': 'It ain't the strong who last, it's those who last who are strong!' I also aim to be someone who lasts. They say it's possible if you keep at it, but honestly, that's an easy thing to say and not that helpful. If you feel even a little bit of regret, I urge you to try harder really. I was about to give up, too, but I held on to that voice in my heart, and when the opportunity came, I didn't miss it. Now, I'll be off to work to catch another. Fighting!

송재리
SONG JAERI

헤르메스
HERMES

Q. 간단히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Could you briefly introduce yourself?

안녕하세요. 페르커와 텀프의 대표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송재훈입니다.


Hello, Song Jae-hoon here, the CEO and Creative Director of FE:RKER and TUMP.

Q. 두 브랜드에 대해 소개해 주시겠어요?


Could you introduce those two brands you are directing?


페르커(FE:RKER)는 핸드메이드 샌들과 스니커즈 커스텀을 기반으로 2015년 성수에서 론칭한 브랜드입니다. 오가닉한 무드와 보헤미안 감성의 감도 높은 샌들을 디자인하여 전개합니다. 전문화된 자체 생산 공장에서 제품의 디테일과 내구성을 높이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는 샌들 브랜드입니다. 텀프(TUMP)는 작은 언덕이라는 뜻으로 일상에 보이는 방지턱에서 착안하여 텀프만의 재치 있는 스니커즈 커스텀을 선보이는 브랜드입니다.


FE:RKER is a handmade sandals and custom sneakers brand launched in Seongsu in 2015. We design highly sensitive sandals with an organic and Bohemian mood in mind. At our specialized factory, we constantly strive to improve the details and durability of our products. TUMP is derived from a dialect meaning 'small hill,' inspired by everyday speed bumps, presenting witty custom sneakers.

Q. 신발 분야에 뛰어드신 계기가 있으신가요?


What motivated you to enter the footwear industry?

처음에는 요식업을 했는데, 생각해 보니 요식업 자체를 좋아했다기보단 다양한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 그 자체를 좋아했더라고요. 때마침 신발 분야의 다양한 사람을 만날 수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했던 슈마스터부츠팩토리에서 저의 스승이신 슬기 형님에게 처음 신발에 대해 전문적으로 배웠고, 이것이 제 신발 인생의 시작점이었던 거 같아요.


Initially, I was in the restaurant business, but I realized that it wasn't so much the business itself I enjoyed but rather the interactions with diverse people. So I went to Shoemasterbootsfactory, where I could meet various people in the shoe industry. This led me to my mentor, Mr. Seulgi, who taught me about shoes professionally, and that was the starting point of my life in footwear.

Q. 신발 제작에 대한 작가님만의 철학이 있으시다면요?


What would be your philosophy in shoemaking?

일종의 요리라고 생각해요. 맛있는 음식은 한 번 먹으면 자꾸 생각나고, 누군가와 함께 먹고 싶더라고요. 제 신발이 그런 음식이었으면 좋겠어요. 신발 또한 멋있는 신발은 자랑하고 싶고,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런데 이건 사실 고객님들을 위한 기준이고, 만드는 입장으로서의 기준은 간단해요. 제 눈에 '멋'있으면 돼요. 


It is a kind of cooking. Tasty food makes you want it again and share it with others. I hope my shoes are like that. Stylish shoes should be something you want to show off and gift to others. That's the standard I uphold as a director, but from a maker's perspective, it's simple: if it looks 'cool' to me, that's enough.

Q. 자체 제작부터 커스텀까지 폭넓게 작업하고 계세요. 가장 기억에 남으시는 작업이 있으시다면요?


You work extensively from production to customization. Do you have any project that stands out in your memory?


제일 먼저 생각나는 작업물은 크록야드예요. 나이키 마스야드 3.0의 겉감과 크록스를 저만의 스타일로 해석한 작업물이었는데, 기대 이상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고, 처음 Jaeri라는 사람을 알리게 되었어요. 이를 계기로 본격적인 "신발쟁이"가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가 싶어요.


The first thing that comes to mind is the Crokyard, the one I interpreted the outer material of the Nike Mars Yard 3.0 with Crocs in my own style. It received more love than expected, marking the first time people learned about me. This led me to become a full-fledged "shoe enthusiast."

Q. 크록야드가 정말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에피소드도 많으실 것 같아요.


We're sure the Crokyard has brought many interesting stories.


처음엔 주위 사람들이 모두 "예쁘다", "신고 싶다", "얼마냐"라는 말을 해줬어요. 그러다가 각종 매거진에서 다뤄졌고, 특히 하입비스트에서 많은 관심을 받게 되었지요. 그 후 크록야드를 라플 형태로 의뢰를 받았는데 이때 주문자 수가 3,000명을 돌파했어요. 하나의 작업물을 3,000명 이상이 구매하고 싶다고 했을 때, 이 행복한 감정은 커스터머로써 흔치 않은 경험이라고 생각해요. 지금 생각해도 뿌듯하네요.


Initially, everyone around me said things like, "It's pretty," "I want to wear it," and "How much is it?" Then, it was featured in various magazines, especially gaining much attention from Hypebeast. After that, people requested a Crokyard for a raffle, which got over 3,000 orders. When more than 3,000 people want to buy a single piece of work, that's an extraordinary experience for a custom maker. I'm still grateful for it. 

Q. 웨스턴, 인디언 스타일의 샌들이 인상 깊었어요. 터키석과의 조화도 매력적이고요. 이러한 페르커의 자체 제작 제품들은 어떻게 탄생하나요?


The Western and Indian-style sandals were impressive, especially the harmony with turquoise. How did these FE:RKER in-house products come about?


평소 저에게 시각적으로 아름다움을 주거나, 영감을 떠오르게 하는 소재 혹은 장식이 있다면 무조건 가방에 담았고, (터키석도 그중 하나였습니다.) 그렇게 하나둘씩 모으다 보면, 어느샌가 다채로운 감각들이 제 공간에 모여지게 되더라고요. 그걸 제 취향과 제 손이 이끄는 대로 조합하다 보면 서서히 모습을 갖춘 제품들이 세상에 나오기 시작해요. 


I carry any aesthetic or inspiring material/decoration in my bag (including turquoise), and they gradually build up various senses in my space. Then, I combine them according to my taste, freely following my hands, which leads to the products taking shape and coming to the world.

Q. 작업 공간에 대해서 설명해 주시겠어요?


Could you describe your workspace?


신발 메이킹의 모든 것을 경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거 같아요. 제가 할 수 있는 다양한 것들을 표현하는 공간으로 재단부터 접착까지 한 공간에서 해결되고, 누구나 이 공간에 온다면 신발을 만들고 커스텀을 해보실 수 있어요. 현재 수업은 멈춘 상태이지만 곧 다시 진행해 보려고 해요.


Think of it as a place where you can experience everything about shoemaking. It's where I can do anything from cutting to gluing in one place, and anyone can make and customize shoes here. Although classes are currently paused, I plan to resume them soon.

Q. 세븐에잇언더와의 협업은 어떠셨나요?


How was your collaboration with Seven Eight Under?


많이 즐거웠어요. 너무 훌륭하신 분들과 작업을 많이 하셨기에 부담을 갖고 할 수밖에 없더라고요. 하하하. 제가 잘할 수 있는 부분을 제대로 보여드리고 싶었고, 그 부분을 세븐에잇언더의 의미 깊은 신발로 표현해 볼 수 있음에 감사해요.


It was a lot of fun. I couldn't help but feel bound because I was working with such great people. Hahaha I wanted to show what I do best and am grateful I could express that through the meaningful shoes of Seven Eight Under.

Q. 이번 작품을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으실까요?


Is there a message you would like to convey through this work?


"도와줄게 멈추지 마"
신발 앞코가 들려있는데, 걸을 때 한 발 더 나아갈 수 있는 역할을 해줘요. 추진력을 갖게 하는 거죠. 그리고 신발 무게는 4kg으로 발렌시아가 트리플 S보다 더 무거워요. 무거운 짐을 이끌고 가는 이들에게 한 발 더 나아갈 수 있게 힘을 주고 싶어요. 날개 달린 모자를 쓴 신들의 전령 '헤르메스'처럼요. 참고로 저에게 하는 말이에요. "멈추지 마 송재훈" 


"Don't stop, I'll help you" - The shoe's toe lifts up, adding propulsion to help you take another step forward. Also, the shoes weigh 4kg, heavier than the Balenciaga Triple S, providing strength to those carrying heavy burdens. Like Hermes, the winged messenger of the gods. By the way, this is a note to myself: 'Don't stop, Song Jae-hoon.'

Q. 이번 작품의 하이라이트를 몇 가지 짚어주신다면요?


Could you highlight a few details of this work?


한껏 올린 토스프링과 더블 웰트, 6단 중창, 그리고 태슬과 장식... 쓰다 보니 전부 다 하이라이트네요... 하하 그래도 그중 베스트를 뽑자면 신발과 잘 어울려진 태슬 디테일입니다. 


The raised toe spring, double welt, six-layer midsole, tassels, and decorations... As I list them, they all seem like highlights. Haha, but the best would be the tassel detail, which matches the shoes well.

Q. 최종적인 목표가 있으실까요?


What is your ultimate goal?


페르커라는 샌들 브랜드를 대한민국에서 가장 유명한 샌들 브랜드로 만들려고 해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멈추지 않는다면 가능하다고 생각해요. 최종 목표는 팀원 100명 정도 같이 일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고 싶어요. 신발 이야기로 시작해서 신발 이야기로 끝날 수 있는 그런 공간. 상상만 해도 즐겁네요.


To make FE:RKER the most famous sandal brand in South Korea. It will take a lot of time and effort, but it's possible if we don't stop. My ultimate goal is to create a company size of 100 people. The space where you can start and end the conversations with shoes. Can't wait for it. 

Q. 마지막으로, 각자만의 '멈추지 않는 걸음'으로 나아가고 계시는 분들께 응원의 말씀 혹은 조언을 해주신다면?


Lastly, do you have any advice for those who 'keep marching for their dreams'?


짝패라는 영화에 이런 대사가 있어요. "강한 놈이 오래가는 게 아니라, 오래가는 놈이 강한 거드라?"
저도 오래가는 놈이 되려고요. 계족 꾸준히 하다 보면 된다는데, 사실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말이고 도움 되지 않는 말이에요.
본인 스스로 마음 한편에 아쉬움이 조금이라도 남아있으면 꼭 더 해보라고 말해드리고 싶어요. 저도 포기하려 할 때 마음 한편에 아쉬움이 남아 있었고, 포기하지 않고 하다 보니 기회가 오더라고요. 그 기회 놓치지 않으려 저는 이만 일하러 가볼게요. 파이팅!


There's this line in the movie 'The City of Violence': 'It ain't the strong who last, it's those who last who are strong!' I also aim to be someone who lasts. They say it's possible if you keep at it, but honestly, that's an easy thing to say and not that helpful. If you feel even a little bit of regret, I urge you to try harder really. I was about to give up, too, but I held on to that voice in my heart, and when the opportunity came, I didn't miss it. Now, I'll be off to work to catch another. Fighting!

PF. KAKAO
78under
CONTACT
1877-5784

ADDRESS
702, 7F B-DONG, 59, SEONGSUIL-RO 8-GIL, SEONGDONG-GU, SEOUL


OFFICIAL@78UNDER.COM

BANK INFO
KEBHana Bank 210-910041-84004

FOLLOW

COMPANY

MAIL-ORDER LICENSE

BUSINESS LICENSE

CHIEF PRIVACY OFFICER

CHIEF EXECUTIVE OFFICER


Hosting Service Provider

Imweb Corp.


© Copyrights 2022. Seven Eight Under all rights reserved.
The content may not be published, rewritten or redistributed.

PF. KAKAO
78under

CONTACT
1877-5784

ADDRESS
702, 7F B-DONG, 59, SEONGSUIL-RO 8-GIL,
SEONGDONG-GU, SEOUL
BANK INFO
KEBHana Bank 210-910041-84004
OFFICIAL@78UNDER.COM
BUSINESS LICENSE
764-87-01778
MAIL-ORDER LICENSE
2022-서울성동-00121
CHIEF EXECUTIVE OFFICER
SEHGEUN CHOI
CHIEF PRIVACY OFFICER
SEHGEUN CHOI
FOLLOW
COMPANY
WMW, Inc.

Hosting Service Provider ㅣ Imweb Corp.

© Copyrights 2022. Seven Eight Under all rights reserved. The content may not be published, rewritten or redistributed.